신입생모집

PSH - PARADISE SCHOOL OF HOSPITALITYPSH - PARADISE SCHOOL OF HOSPITALITY 계원예술대학교계원예술대학교

menumenumenu

입학상담

로이와 즐겨요ぐ우리카지노ぐ는 24시간열려있습니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로이 / 작성일 20-06-29 17:25 / 조회 11회 / 댓글 0건

본문

손등으로 볼을 훔친다.

울고 있었다. 자신도 친구들과 마찬가지로 울고 있었던 것이다.

연우가 환하게 웃는다.

그때였다.

짝짝짝-! 짝짝-!

“와우-!”

“브라보!”

손님들이 일제히 박수를 친다. 몇몇은 손에 맥주잔을 든 채 의자를 박차고 일어나 시원하게 원샷을 한 후 ‘브라보’를 외친다.

이런 기분, 낯설지가 않다.

연우가 자신에게 박수와 환호를 보내는 손님들을 향해 살짝 고개를 숙인다.

온몸이 찌릿찌릿하다. 이 느낌 오랜만이다. 음악을 시작하고 볼케이노에 들어가 본격적으로 활동을 할 때였을 것이다. 메인 보컬이 되고 첫 무대에 올라 노래를 마친 후 관객들의 함성을 들었을 때 느꼈던 그 감정이고 느낌이다.

연우가 손님들을 바라보며 중얼거린다.

“나…… 돌아온 건가?”
<p align="center"><a href="https://www.casinobauble.com/">우리카지노</a> - 우리카지노</p><p><br></p>,
<p align="center"><a href="https://www.casinobauble.com/">카지노사이트</a> - 카지노사이트</p><p><br></p>,
<p align="center"><a href="https://www.casinobauble.com/">더킹카지노</a> - 더킹카지노</p><p><br></p>